UPDATED. 2019-06-18 13:56 (화)
구미발갱이들소리 정기발표회』개최
구미발갱이들소리 정기발표회』개최
  • 김한중 기자
  • 승인 2019.06.03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발갱이들소리=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27호-
-영․호남 및 강원도 농요와 함께 어우러진 화합의 한마당-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27호 구미발갱이들소리 정기발표회

[장애인문화신문=김한중] 구미시는 사)구미발갱이들소리보존회(이사장 이수일)주관으로 5. 26.() 11:00, 지산동에 있는 구미발갱이들소리 전수관에서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27구미발갱이들소리 정기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번 정기발표회는 구미발갱이들소리1999. 4. 15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27호 지정 된 이후 보존회원들이 그동안 지속적으로 갈고 닦은 기량을 시민들에게 선보이면서, 힘든 과정 속에서도 전승 보전해 온 지역의 전통문화예술을 대외적으로 알리기 위해 매년 개최하는 행사이다.

구미발갱이들소리는 구미 지산들에서 전해오는 농요로 농사일 과정에 따른 신세타령, 가래질소리, 망깨소리, 모찌기소리, 논매기소리, 타작소리 등 총 10마당의 소리로 구성되어 있다. 농요(들소리)는 생명과도 같은 벼농사의 가을의 결실을 얻기 위해 힘겨운 들일을 이겨내려 불렀던 선조들의 삶의 애환이 녹아 있는 진솔한 무형문화예술이다.

* 발갱이들은 고려 건국과 관련하여 견훤의 아들 신검과 고려 태조 왕건이 최후의 결전을 벌였던 곳으로 이 전투에서 유래된 명칭으로 알려짐

영․호남 및 강원지역의 농요가 한데 어우러진 화합의 장

특히 올해 행사에는 국가무형문화재 제8해남우수영강강술래, 68밀양백중놀이, 84-2예천통명농요를 비롯하여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제20해남우수영부녀농요, 강원도 무형문화재 제5강릉학산오독떼기의 보존회원들이 대거 참여하여 영호남 및 강원지역의 농요가 한데 어우러진 화합의 장을 마련했다.

 

장세용 구미시장

  장세용 구미시장은 산업화의 빠른 진행으로 사라져가는 민족적 전통문화유산을 되살리기 위해 자리를 마련한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호남 및 강원도 등 전국의 농요가 구미 발갱이들(지산들)에서 함께 어우러져 화합의 한마당 잔치를 개최됨에 더욱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의 전통문화유산을 보존하고 후손들에게도 잘 계승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