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5 15:02 (월)
성주군의 일꾼들 포도밭 곁순따며 구슬땀 송글송글
성주군의 일꾼들 포도밭 곁순따며 구슬땀 송글송글
  • 김한중 기자
  • 승인 2019.06.17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주군수, 농촌 일손돕기

 

이병환성주군수= 농촌 일손돕기

[장애인문화신문=김한중기자]  성주군수(이병환)614() 초전면 문덕리 소재 1,300평 규모의 포도(샤인머스캣)농장을 방문 노동력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김지웅 농가의 일손돕기에 동참했다.

해당 농가는 참외와 포도 등 6,000평 이상을 경영하며 늘 노동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었는데 초전면 및 담당실과(주민복지과, 상하수도사업소)직원들, 지역단체 회원 40여명의 도움의손길에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당일 일손돕기 참가자들은 농가주의 포도 곁순따기의 설명을  경청 후 2m가 넘는 포도나무의 곁순따기 작업에 구슬땀을 흘렸다.

 성주군에서는 매년 본격적인 영농철 노령화와 농촌인구 감소 등으로 인한 인력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들의 시름을 덜어주기 위해 일손돕기를 시행하고 있다.

 이날 성주군수는 고질적인 일손 부족으로 힘들어하는 농가들이 걱정없이 농업경영에 전념할 수 있도록 농업 정책을 펼쳐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며 참외로 유명한 성주이지만 포도, 딸기 등 소득다변화를 시도하는 젊은 농군들에 대해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초전면장(이한귀) 또한 현장의 소리를 듣는 기회들을 더 많이 만들어 행복성주로 나아가는데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