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6:53 (수)
박재호 “지난 3년 간 부동산 실거래 위반 3660건…강서구 가장 많아 ”
박재호 “지난 3년 간 부동산 실거래 위반 3660건…강서구 가장 많아 ”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0.18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호 의원
박재호 의원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박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서울시가 제출한 ‘부동산 실거래가 위반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3년간(2016~2019.8) 부동산 실거래가 위반이 3660건, 과태료 부과액이 178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반건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강서구 442건이며, 강남구 399건, 동작구 219건 순이었다. 과태료 부과액은 강남구가 67억으로 가장 높았고, 강서구 16억만원, 동작구 13억원 순이었다.

특히 매년 적발건수와 과태료 부과액이 최고치를 갱신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도 갱신이 예상된다. 위반유형은 양도소득세를 줄이기 위해 많이 이용하는‘다운(Down) 계약’이 강서구와 송파구가 10건으로 가장 많았고 강남구 7건순이었다.

반면 매수자가 다음 매도 시에 양도소득세를 축소하고 대출받는데 유리하게 조작키 위한‘업(Up) 계약’은 도봉구가 42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대문구 7건, 강남구 6건 순이었다.

박 의원은 “부동산 단속·처벌 규정이 강화된 부동산거래신고법, 공인중개사법 개정안 시행을 앞둔 시점에서 국토교통부와 지자체는 위반행위별로 발생하는 원인을 철저히 파악하고 신고제도 운영과 조사·단속 세부규정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