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19 11:48 (일)
강남구, 공기정화식물 활용한 '노인고독사 예방' 실시
강남구, 공기정화식물 활용한 '노인고독사 예방' 실시
  • 박노충 기자
  • 승인 2020.01.05 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활근로자가 홀몸어르신 197명 가정방문,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어르신 돌봄서비스 연계”
사진=원예치료 식물 사진
사진=원예치료 식물 사진

[장애인문화신문=박노충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지난해 9월부터 공기정화식물을 이용한 원예치료 프로그램으로 노인고독사를 예방하는 ‘꿈‧희망‧일자리-사회안전망 구축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번 사업은 강남지역자활센터와 GKL(그랜드코리아레저)가 저소득층 일자리 제공과 홀몸 어르신 고독사 예방을 위해 마련한 민관협력사업이다.

구는 지난해 6월 자활근로자 21명을 선정, 7월까지 직무·소양교육을 23회 실시했다. 8월 홀몸어르신 197명을 대상으로 화분 만들기 등 원예치료 프로그램을 진행한 뒤 공기정화식물 3종을 증정하고, 2인1조로 구성된 자활근로자들이 9월부터 주2회 방문해 공기정화식물 관리와 말벗활동을 펼친 결과, 평소 외로움을 느꼈던 홀몸어르신에게 높은 호응을 얻었다.

자활근로자들은 이 활동을 통해 역삼1동에서 쓰러진 고모 씨를 발견해 보호자에게 인계하고, 수서동에 거주하는 이모 씨의 건망증 악화 사실을 주민센터에 전달해 적절한 치매 치료와 요양보호 서비스를 받도록 했다.

장정은 사회복지과장은 “이 프로그램은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과 어르신 돌봄 서비스를 연계한 취약계층 간 상생사업으로 사회통합 측면에서도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다양한 사업으로 ‘포용 복지 도시, 강남’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