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19 11:48 (일)
굿네이버스, '2020 겨울 희망나눔학교' 진행
굿네이버스, '2020 겨울 희망나눔학교' 진행
  • 박노충 기자
  • 승인 2020.01.07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겨울 희망나눔학교.(사진제공=굿네이버스)
▲2020 겨울 희망나눔학교.(사진제공=굿네이버스)

[장애인문화신문=박노충 기자]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회장 양진옥)는 BMW 코리아 미래재단(이사장 김효준)과 함께 지난 6일(월)부터 2주간 전국 133개 초등학교 2천 6백여 명의 아동을 대상으로 ‘2020년 겨울 희망나눔학교’를 진행한다.

올해로 19년째를 맞는 희망나눔학교는 ▲중식 지원 ▲문화체험 및 야외활동 ▲놀이 프로그램 ▲진로체험 등 통합적인 돌봄 서비스를 통해 방학 중 위기가정 아동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는 굿네이버스의 대표 사업이다. 이번 겨울 희망나눔학교는 ‘건강한 방학’, ‘신나는 방학’, ‘함께하는 방학’이라는 세 가지 주제로 진행되며, 특히 아동의 놀 권리 증진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놀이 프로그램이 운영될 계획이다.

굿네이버스가 ‘2019 여름 희망나눔학교’ 참여 아동 3,421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평소 놀이 시간이 부족하다고 인식하며, 다양한 신체 놀이 활동이 이뤄지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운동장, 놀이터 등 실외에서 노는 날이 주 2일 이하라고 응답한 아동이 57%를 차지했으며, 방학이나 주말에 무엇을 하며 시간을 보내는지 묻는 질문에 ‘핸드폰 ·컴퓨터 게임·TV 시청’이 53%로 가장 많았고, ‘공부하거나 학원에 간다’가 21%로 그 뒤를 이었다.

이 같은 설문 조사 결과를 반영해 겨울 희망나눔학교에서는 ‘신나는 희망나눔학교 놀이터’를 운영하고, 참여 아동이 주체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놀이 공모전 ‘우리 반 교실에 놀이 히어로가 있다면’을 진행한다. 이밖에도 전문가들의 재능기부로 진행되는 진로체험 프로그램 ‘미래드림’, 아이들이 직접 아동 안전과 관련한 정책을 제언하는‘우리가 바로 동네 지킴이! 동네 히어로!’ 등 아동의 발달권과 참여권 증진을 위한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양진옥 굿네이버스 회장은 "방학 중 결식 위험에 놓일 수 있는 위기가정 아동을 보호하는 것뿐만 아니라 평소 놀이 시간이 부족했던 아이들이 충분히 쉬고 맘껏 뛰놀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했다”며, “올 겨울 희망나눔학교를 통해 아이들이 잠재력과 새로운 꿈을 발견하고, 한 뼘 더 성장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BMW 코리아 미래재단은 지난 2011년 BMW 코리아가 설립한 비영리 재단법인으로 지난 2012년부터 9년째 굿네이버스 희망나눔학교 사업을 후원하고 있으며, 어린이·청소년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