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18 18:34 (토)
김천 나화랑 생가, '국가문화재' 등록
김천 나화랑 생가, '국가문화재' 등록
  • 박노충 기자
  • 승인 2020.01.07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김천시 봉산면에 소재한 나화랑 생가.(사진제공=김천시청)
▲경북 김천시 봉산면에 소재한 나화랑 생가.(사진제공=김천시)

[장애인문화신문=박노충 기자] 경북 김천시 봉산면에 소재한 ‘김천 나화랑 생가’가 지난해 12월 30일 문화재청으로부터 30일간 문화재 등록 예고되어 국가문화재로 등록될 예정이다.

‘김천 나화랑 생가’는 광복 후 한국 대중음악계를 대표하는 한 사람인 나화랑(본명 : 조광환)이 태어나 자란 곳으로 과거의 모습을 비교적 잘 간직하고 있다.

동시대 활동했던 음악가의 생가가 대부분 사라지고 없는 상황에서 현존하는 생가라는 점이 음악사적 및 지역사적 측면에서 보존가치를 인정받았다.

작곡가 나화랑(1921~1983)은 ‘열아홉 순정’, ‘무너진 사랑탑’, ‘늴리리 맘보’ 등 생애 500여편의 가요를 남기고 수많은 음반을 양상해 한국 대중가요 보급과 발전에 공헌한 바가 큰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나화랑 생가가 국가등록문화재가 되는 것은 지역사적으로도 매우 가치가 있는 일이며 인근의 ‘김천 신리 영천이씨 정려비(도 문화재자료 제387호)’, ‘율수재(도 문화재자료 제541호)’와 함께 또 하나의 문화관광명소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