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1:05 (금)
전남고흥군 인사 전횡, "세상에 이런 일도 있다"
전남고흥군 인사 전횡, "세상에 이런 일도 있다"
  • 장애인문화신문
  • 승인 2020.01.20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로 회귀하는 '공공 행정의 보복 인사'
사진=송귀근 군수의 부당한 인사에  대한 국정감사 요청, 국민청원이 1월 13일 시작하여 현재 진행중에 있다.
사진=송귀근 군수의 부당한 인사에 대한 국정감사 요청, 국민청원이 1월 13일 시작하여 현재 진행중에 있다.

지난 해 9월 말경 송귀근 고흥 군수가 본청과 관할 읍면 직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주간 보고회에서 발언한 내용이 세상에 알려지면서 문제가 됐다.

당시 그는 발언에서 서울 서초동 대검 앞에서 열리던 ‘검찰 개혁’ 촉구 촛불집회 참여자들을 두고 “촛불 집회 나온 사람들은 아무 내용도 모르고 따라 하는 것”이라고 그 의미를 깎아 내렸다.

송 군수의 이 같은 발언이 지난 해 10월 8일경 S신문에 보도돼 세상에 알려지자 전국적인 비판을 받게 됐다. 이에 송 군수는 즉각 사과문을 냈다.

사진=고흥 송귀근 군수 고흥군 과거로 회귀하는 공공 행정 보복 인사, 고흥혁신연대 김주식 외 1750명 국가권위원회 탄원서 제출.
사진=고흥 송귀근 군수 고흥군 과거로 회귀하는 공공 행정 보복 인사, 고흥혁신연대 김주식 외 1750명 국가권위원회 탄원서 제출.

그는 “촛불집회의 진정성을 폄하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 부주의하고 부적절한 표현을 한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사고했다.

이 사건이 이렇게 일단락된 듯 싶었는데 군청에서 소위 ‘내부 고발자 색출 작업’이란 무시시한 갑질 형태의 작업이 전개되면서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시중에 떠도는 송 군수 발언 녹취 파일에 보고회에 참석했던 고흥군 영남면 직원들의 목소리가 들어 있다는 것이다. 영남면의 면장, 계장 등 직원 5명에 대한 조사가 이뤄졌다.

군 당국자는 이들에게 “이 사건이 해결될 때까지 휴대전화를 바꾸지 말라”, “수사기관에 고발할 예정이다”, “행위자가 발견되면 퇴출·파면하겠다”, “지금이라도 용서를 빌면 사법기관 고발을 취하하겠다” 등 강압적 언행이 가해졌다.

사진=송귀근 고흥군수 촛불혁명 폄하발언 거짓 반성 인사조치에 반발한 고흥혁신연대 김주식 대표가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송귀근 고흥군수 촛불혁명 폄하발언 거짓 반성 인사조치에 반발한 고흥혁신연대 김주식 대표가 시위를 하고 있다.

이러한 강압 속에 4명은 핸드폰을 제출하고 신 모 직원은 이에 응하지 않았다. 그러자 군청은 신 모씨를 1월 2일 자 인사발령을 통해 평생교육계로 전보조치했다. 신 모 직원은 업무분장도 없는 상태에서 할 일도 없이 사무실에서 지내야 했다. 이후 홍도로 발령을 받게 됐다. 

이러한 고흥군의 보복성 인사 소식이 관가에 퍼졌다. 고흥혁신연대 김주식 외 1750여 명이 국가권익위원회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이 탄원서의 내용은 A4 용지 3매 분량이었다. 또 송 군수의 부당한 인사에  대한 국정감사 요청, 국민청원이 지난 1월 13일 시작하여 현재 진행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