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1:05 (금)
내부 고발자 색출해 섬 발령…"군수가 보복인사"
내부 고발자 색출해 섬 발령…"군수가 보복인사"
  • 장애인문화신문
  • 승인 2020.01.27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 

지난해 전남 고흥군수가 촛불집회를 폄하하는 발언을 해 곤혹을 치른 일이 있었는데요.

이후 고흥군은 포렌식 업체까지 동원해, 군수의 발언을 유출한 걸로 의심되는 공무원을 색출한 뒤, 출근하는 데만 4시간 반 걸리는 섬으로 발령냈습니다.

김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9월, 송귀근 전남 고흥군수는 업무 간담회 자리에서 "집단 민원에 동참하는 주민들은 선동에 끌려가는 경우가 많다.", 촛불 집회도 몇 사람이 하니까 뒤에서 따라하는 거"라고 발언했습니다.

발언이 알려지면서 비난 여론이 들끓었고, 결국 송 군수는 거듭 사과하며 적잖은 곤혹을 치러야 했습니다.

이후 고흥군은 발언 유출자 색출에 나섰습니다.

예산 4백만원을 들여 포렌식 업체까지 동원했습니다.

결국 고흥군은 한 면사무소를 특정해 직원들에게 휴대전화 제출을 요구했고, 끝까지 제출을 거부한 6급 공무원 A씨가 유출자로 지목돼 인사 조치됐습니다.

A씨가 발령된 곳은 고흥군이 아닌 신안군 홍도.

차로 2시간을 간 뒤 쾌속선으로 2시간 반을 더 가야 하는 섬입니다.

[고흥군 공무원 A씨]
"일단 억울하고요. 마음으로 표현할 수 없는 그런 게 지금 느껴지고 있습니다. 저보고 사표 내라는 식으로 그런 것 같은데…지금 어떻게 해야 할 지…"

고흥군은 발언 유출자를 찾으려 한 건 공직 기강 확립 차원이며, 인사 발령도 자치단체간 인사 교류였을 뿐 보복성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송민철 고흥군 행정과장]
"신안군에서 우리 군에 시설직 한명 파견 요청이 왔습니다. 그래서 그것에 대해서 검토를 해서 자체 파견 기준을 만들어서 그 중에 한명을 선발해서 보낸 것입니다."

A씨 지인들은 이번 인사가 명백한 직장내 괴롭힘이라며 국민권익위원회에 보낼 탄원서를 작성했습니다.

MBC뉴스 김주희입니다. (자료출처=mbc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