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2 12:19 (화)
코인노래방 등 코로나19 위험 간과시설 관리방안 마련한다
코인노래방 등 코로나19 위험 간과시설 관리방안 마련한다
  • 김재덕 기자
  • 승인 2020.05.22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장관, 학생들에게 노래방·PC방 등 감염위험 높은 시설 출입자제 당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인천지역 코인노래방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21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한 코인노래방에서 연수구청 관계자가 집합금지 조치 안내문을 부착하고 있다. (사진=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인천지역 코인노래방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21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한 코인노래방에서 연수구청 관계자가 집합금지 조치 안내문을 부착하고 있다. (사진=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장애인문화신문=김재덕 기자]정부가 PC코인노래방 등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간과된 장소와 시설에 대한 관리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리 중앙재난안전 대책본부 회의에서 “이태원에서 시작된 지역 감염이 수도권의 코인노래방, PC방 등 사전 조치가 상대적으로 미흡했던 장소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감염위험이 간과된 장소와 시설이 있는지 다시 한번 살펴보고 시설별 이용특성에 맞는 관리방안을 마련해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학생들도 자신과 친구들의 건강을 위해 노래방, PC방 등 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의 출입을 자제해 달라”고 강조했다.

중대본은 21일부터 2주간 코인노래방 108곳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인천시의 조치도 공개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인천시는 코인노래방을 포함한 전체 노래방에 대해 오늘부터 6월 3일까지 2주간 집합금지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면서 “노래연습장 2362개소에 대해서는 만 19세 미만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집합금지 조치를 하고, 코인노래방 108개소에 대해서는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집합금지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한편 중대본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경찰·식품의약품안전처가 클럽·감성주점 등 유흥시설 8623곳을 점검한 결과, 5636곳이 영업 중지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영업한 2987곳 가운데 방역수칙을 위반한 5곳에 대해서는 행정 지도했다.

현재 15개 시도 유흥시설 1만5302곳에 대한 집합금지 조치가 시행 중이며, 20일 기준 조치를 어긴 업소 50곳을 적발해 30곳을 고발했고 18곳은 고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