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12:27 (금)
시흥시, 2020 실패박람회 대한민국 성공씨앗(실패경험 자산화) 최우수 사례 선정
시흥시, 2020 실패박람회 대한민국 성공씨앗(실패경험 자산화) 최우수 사례 선정
  • 김길암 기자
  • 승인 2020.11.13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문화신문=김길암 기자] 시흥시(시장 임병택)는 6일 행정안전부 주관 「2020 실패박람회 대한민국 성공씨앗(실패경험 자산화) 사례 공모대전」(이하 ‘2020 실패박람회’)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고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7월 사회적 연대를 통해 회복과 재도전을 응원하는 사회분위기를 조성하고 공공(정부부처, 자치단체, 공기업) 및 민간영역에서 실패를 성공씨앗으로 전환시킨 성공사례를 발굴하는 2020 실패박람회를 개최했다.

시흥시는 2020 실패박람회에서 ‘전국 최초 자율주행 순찰로봇, 도시를 지킨다’ 사례를 제출했다.

기업이 자율주행 로봇을 개발했으나, 중앙과 지방의 각종 규제로 기술 고도화를 위한 실증이 어려운 상황에서 시흥시 첨단도시조성과가 상담센터 직접 대면상담, 법률 자문, 규제 해결을 위한 관계 부서 협조, 규제사전 심의 동행 지원 등 애로 해소 전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사례다.

그 결과, 시흥시는 배곧 생명공원 산책로에 전국 최초 자율주행 순찰 로봇을 투입 할 예정이다.

공공장소의 안전 순찰 사각지대를 해소할 뿐 아니라 AI분야 기업 경쟁력 제고, 보안·청소·주차 등 무인 로봇 관련 분야의 확대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이와 관련 임병택 시흥시장은 “공무원들이 주민 삶의 질 개선과 편익 증진을 위해 노력한 성과를 중앙부처에서 높게 평가한 것 같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획기적인 대책과 대응이 필요하다. 앞으로도 시민의 실패경험을 성공씨앗으로 전환시킬 수 있도록 공직자들의 적극적인 행정 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