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10:32 (수)
스타의 특별한 날 ‘팬심소리’, “팬클럽 기념일 기부로 선한 영향력을 전하세요”
스타의 특별한 날 ‘팬심소리’, “팬클럽 기념일 기부로 선한 영향력을 전하세요”
  • 송호현 기자
  • 승인 2020.12.10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달팽이 팬클럽 기부 프로그램 ‘팬心소리’ 새롭게 선보여
사진=사랑의달팽이 팬심소리 후원 증서
사진=사랑의달팽이 팬심소리 후원 증서

[장애인문화신문] 송호현 기자= 청각장애인을 지원하는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회장 김민자)는 아티스트의 생일, 데뷔 기념일 등에 맞춤형 기부를 할 수 있는 ‘팬心소리’ 기부 프로그램을 리뉴얼해 선보였다.

‘팬心소리’는 아티스트의 생일, 데뷔일 등의 특별한 날을 성숙한 팬클럽 문화로 축하하고 빛내는 후원 캠페인이다. 2016년부터 시작한 ‘팬心소리’에는 다양한 팬클럽에서 청각장애인을 돕기 위해 자발적으로 후원금을 모아 팬클럽 이름 또는 아티스트의 이름으로 기부를 진행해 왔다.

후원에 참여한 팬클럽에는 스타의 사진이 담긴 후원증서가 제공된다. 리뉴얼과 함께 선보인 후원증서는 두 종류이며, ‘작은 헌액벽’을 의미하는 ‘LP판’과 ‘팬들의 선물’을 의미하는 ‘행성’ 테마 중 선택할 수 있다. 별도 요청 시, 팬클럽 이름으로 후원할 수 있는 온라인 기부 페이지도 개설이 가능하다.

사랑의달팽이 후원담당 안세진 대리는 “청각장애인에게 소리를 찾아주는 사랑의달팽이 활동에 공감하는 많은 팬클럽에서 스타의 노래와 목소리를 청각장애인들도 함께 들을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후원을 이어가고 있다”며 “최근 진화하는 팬덤 문화에 발맞춰 팬클럽을 위한 별도 기부 페이지를 개설하고 있으며, 후원금 사용 내역도 홈페이지를 통해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사랑의달팽이는 인공달팽이관 수술을 받은 아동의 사회적응과 사회인식교육 지원을 위해 ‘소울메이트’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소리의 울림을 전하는 사랑의달팽이 정기후원 캠페인 ‘소울메이트’는 홈페이지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사랑의달팽이 개요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는 듣지 못하는 이들에게 소리를 찾아주어 잃어버렸던 ‘희망과 행복’을 선물하는 복지단체이다. 이를 위해 사랑의달팽이는 매년 경제적으로 소외된 청각장애인들에게 인공달팽이관(인공와우) 수술과 보청기를 지원하고 있으며 난청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해소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또한 청각장애 유소년들이 어려운 악기를 다루면서 자신감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하고 당당히 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클라리넷앙상블연주단’을 결성해 아이들의 사회적응을 돕고 있다. 사랑의달팽이는 문화행사를 통해 난청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다 함께 소통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사회인식전환사업도 함께 펼쳐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