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6 08:15 (토)
안산정보산업진흥센터 입주기업, 신기술로 매출 판로 개척
안산정보산업진흥센터 입주기업, 신기술로 매출 판로 개척
  • 김길암 기자
  • 승인 2020.12.11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센서 개발로 스마트공장 시장 진입…세계최초 일체형 소형제설기 상용화 성공

[장애인문화신문] 김길암 기자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안산정보산업진흥센터 입주 스타트업 기업이 신기술개발과 상용화를 통해 매출증대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11일 밝혔다.

안산정보산업진흥센터 입주기업인 ㈜절벽의오른쪽은 스마트공장 추진의 주요 부품인 광센서를 개발해 지난 10월 납품 거래를 체결하고 1천550억 달러 규모의 스마트 공장 시장에 진입했다.

또 다른 입주기업 투와이는 소형 제설기 ‘88스노우‘를 개발해 판매를 시작했다. 88스노우는 세계최초 일체형 소형 제설기로 이동·작동·보관이 용이하며 전기와 수돗물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눈을 만들 수 있어 어린이집 등 소규모 기관, 단체, 가정 등을 대상으로 판로를 개척하고 있다.

윤화섭 시장은 “4차 산업의 근간인 소프트웨어 사업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으로 활용범위가 확대되면서 시장규모와 고용효과가 큰 고부가가치 신성장 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 내 유망 IT·SW기업이 신기술을 개발하고 상용화에 성공해 4차 산업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산정보산업진흥센터는 IT·SW기반 업체의 창업보육 지원을 위해 안산시가 경기테크노파크(원장 배수용)에 위탁 운영하는 시설로, 현재 19개의 기업체가 입주해 있다. 안산시는 연간 약 10억 원을 투입해 ▲안산 IT·SW기업 성장지원 사업 ▲지역 SW 융합제품 상용화 사업 등을 추진, 지역 내 유망 IT·SW기업의 창업 지원, 기술개발, 기술상용화, 해외마케팅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