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2:32 (금)
안산시, 반월·시화 국가산단 ‘환경 확~ 개선’
안산시, 반월·시화 국가산단 ‘환경 확~ 개선’
  • 김길암 기자
  • 승인 2021.03.23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농도 20~30%·악취물질 농도 80~90% 감소
윤화섭 시장 “그동안의 노력 빛 발해…지속적인 관심과 노력 당부”

[장애인문화신문] 김길암 기자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반월·시화 국가산업단지(안산 스마트허브)에 대한 대대적인 환경관리 정책을 추진한 결과 5년 사이 미세먼지와 악취농도 등 환경오염물질이 획기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시에 따르면 스마트허브 미세먼지(PM10) 농도는 2015년 60㎍/㎥에서 2020년 47㎍/㎥으로, 같은 기간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32㎍/㎥에서 20㎍/㎥으로 각각 21.7%, 37.5% 줄었다.

황화수소 등 주요 악취물질 농도도 크게 줄었는데, 초지동 측정소는 2015년 0.081ppb에서 2020년 0.013ppb로, 원곡동 측정소는 0.318에서 0.014ppb로 각각 84.0%, 95.6% 감소했다.

이처럼 안산 스마트허브 환경오염물질이 획기적으로 줄어든 원인에는 안산시가 추진한 다양한 환경정책이 효과를 낸 것으로 분석됐다,

시는 특히 환경정책 관련 예산을 2015년 14억 원에서 2020년 109억 원으로 7.8배 늘렸고, 염색단지 백연저감을 위해 2018~2020년 17개소 업체에 50억 원을 투입하기도 했다.

시는 이밖에도 ▲산업단지 입주 전 환경컨설팅 교육 및 간담회를 통한 오염 사전 예방 ▲시료채취 등 오염물 분석 지도·점검을 통한 환경개선 유도 ▲악취 모델링 시스템 구축 등 과학적 모니터링 ▲소규모 사업장 노후 방지시설 교체 지원 사업 확대 등을 적극 추진했다.

특히 설치비의 90%를 지원하는 ‘소규모 사업장 노후 방지시설 교체 지원 사업’을 2015년 7개소에서 2020년 83개소로 10배 이상 늘려 추진하는 등 대기오염방지시설을 대폭 확대했다.

이러한 성과와 아울러 산업폐기물 배출량도 하루 평균 2천79.7톤에서 2019년 1천879,1톤으로 10% 가까이 줄은 반면, 같은 기간 재활용량은 하루 평균 1천51.4톤에서 1천283톤으로 22% 늘었다. 재활용률 역시 50.6%에서 68.3%로 17.7% 증가했다.

시는 자원순환협의회 운영 등 민·관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 자원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했다.

이 같은 성과는 지난해 스마트허브에 근로자 및 인근에 거주하는 시민 542명을 대상으로 환경개선과 관련한 설문을 진행한 결과 수치로 나타났다. 80%를 넘는 436명이 환경개선에 대해 ‘만족한다’는 답변을 내놓은 것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그동안의 우리시와 기업, 시민들의 환경개선 노력이 빛을 발하고 있다”며 “모두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