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2:32 (금)
화성시, “수도권 내륙선, 반드시 현실로”
화성시, “수도권 내륙선, 반드시 현실로”
  • 김길암 기자
  • 승인 2021.03.31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 진천, 청주와 함께 ‘수도권 내륙선 유치 염원 릴레이 종주 퍼포먼스’
임종철 부시장 “지자체간 상생 협력의 성공사례가 될 것”

[장애인문화신문] 김길암 기자 =화성시 동탄역과 청주공항을 잇는 ‘수도권 내륙선’의 유치를 염원하는 ‘릴레이 종주 퍼포먼스’가 30일 동탄역에서 시작됐다.

이날 캠페인은 화성시를 비롯해 안성시, 진천군, 청주시의 공동주최로 각 지역 시민들의 염원을 결집시키고 강력한 유치 의지를 전달하고자 마련됐다.

오전 9시 30분 동탄역에서 시작된 퍼포먼스는 임종철 화성시 부시장을 필두로 배정수 화성시의회 도시건설위원장, 김상균 동탄2신도시 총연합회장, 박종식 수원전투비행장 화성 이전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홍보위원장, 심상경 진천군 철도유치민간위원회 위원장, 시민 등 약 40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한목소리로 ‘수도권 내륙선은 이루어진다!’를 외친 뒤 약 1km를 행진했다.

임 부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수도권 내륙선 현실화로 시민들에게 더 나은 철도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지자체 간 상생 협력의 성공사례가 될 수 있도록 형제를 대하는 마음으로 적극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축사를 맡은 범대위 박종식 홍보위원장은 “수도권 내륙선이 완성되면 수원시의 ‘경기남부 민·군통합국제공항’설치 주장도 자연히 힘을 잃을 것”이라며, “조속한 사업 추진으로 화성시와 안성, 진천, 청주시가 상생 발전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퍼포먼스는 안성시, 진천군, 청주국제공항까지 릴레이로 이어졌다.

한편, 2조 3천여억 원이 투입되는 수도권 내륙선은 화성시 동탄에서 시작해 안성-진천선수촌-충북혁신도시-청주국제공항까지 약 78.8km를 34분만에 주파 가능한 광역철도망으로 오는 4월 공청회와 철도산업위원회 심의를 거쳐 6월 최종 고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