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2:32 (금)
시흥시, 초로기 치매 가족 프로그램 운영, 현명한(SAVVY) 치매 가족 되기 프로젝트
시흥시, 초로기 치매 가족 프로그램 운영, 현명한(SAVVY) 치매 가족 되기 프로젝트
  • 김길암 기자
  • 승인 2021.04.06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문화신문] 김길암 기자 = 시흥시(시장 임병택)는 4월 8일부터 6주간 젊은 치매 환자 가족을 대상으로 세비(SAVVY)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세비(SAVVY)는 '지혜로운' 또는 '현명한'이란 뜻으로 미네소타대학의 헵번(Hepburn) 교수팀이 만든 미국의 대표적인 치매가족 프로그램이다.

만 65세 미만 젊은 연령에서 발병하는 ‘초로기 치매’는 전체 치매의 10%를 차지한다. 2019년 기준 시흥시 초로기 치매환자는 137명이다.

초로기 치매는 사회적으로 경제활동이 왕성하고 어린 자녀를 양육하거나 나이 든 부모를 부양해야 할 시기에 발병하기 때문에 그로 인한 경제적, 사회적 부담감이 노인성 치매보다 크다. 그러나 대부분의 치매서비스가 노인성 치매에 맞춰져 있어 서비스 부재로 인한 사각지대가 발생하는 것이 현실이다.

이번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시흥시치매안심센터에서는 치매환자와 가족을 대상으로 자조모임, 치매 세미나, 산림 치유 프로그램, 공공 프로그램 개발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명희 보건소장은 “젊은 치매는 노인성 치매와 비교해 경과가 나쁘고 진행속도가 빠르며, 재가에서 가족과 함께 보내는 기간이 더 길기 때문에 가족의 부담이 더 큰 것이 현실”이라며 “앞으로 젊은 치매 지원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프로그램 참여를 희망하는 경우 시흥시치매안심센터(연성 센터, 031-310-6822)로 연락하면 된다.

초로기치매 센터
초로기치매 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