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1 15:17 (화)
안산시, 외식업 애로사항 청취 위한 간담회 개최
안산시, 외식업 애로사항 청취 위한 간담회 개최
  • 김길암 기자
  • 승인 2021.04.28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화섭 시장, 한국외식업 안산 상록·단원지부장과 다양한 방안 논의

[장애인문화신문] 김길암 기자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식업 종사자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고 지원방안을 논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전날 시청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윤화섭 시장을 비롯해 (사)한국외식업중앙회 안산시 상록·단원지부장 등이 참석해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다양한 의견이 오갔다.

지부장들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혜택 ▲외식업종사자 코로나 백신 우선접종 ▲식품진흥기금 외식업소 교육 및 발전 지원금으로 사용 확대 ▲소상공인 운영자금 저리대출 ▲상록구·단원구 지역 간 격차 해소 ▲상업지역 주차난 해소 ▲안산시 영업자들의 위생교육을 위한 음식회관 건립 등 다양한 사안을 건의했다.

상록·단원지부장은 “코로나19로 영세 음식점의 피해는 상당하며, 영업을 중단하는 사태도 벌어지고 있어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이에 대해 “소비 활성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식업체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공공앱 개발, 안산형 생활안전 지원금 지급 등 실질적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직면해 있지만 방역수칙을 더욱 철저히 이행해 안전한 외식 환경조성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안산형 생활안정지원금으로 집합금지업소(130만 원) 및 영업제한업소(70만 원) 등 7천760개소에 모두 54억3천만 원을 지급하는 한편, 안전한 외식환경 조성을 위해 소독용품, 위생마스크, 투명 칸막이, 공용젓가락, 나눔접시 등을 1만1천867개소에 지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