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1 15:26 (월)
시흥은 지금 비대면 창작 중 시민 300명 참여 비대면 공동창작 프로젝트 순항
시흥은 지금 비대면 창작 중 시민 300명 참여 비대면 공동창작 프로젝트 순항
  • 김길암 기자
  • 승인 2021.05.25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문화신문] 김길암 기자 =시흥시(시장 임병택)가 호조벌 300주년을 기념해 추진 중인 시민 300인 공동창작 프로젝트 ‘삼백 개의 시선, 삼백 년의 호조벌’이 참여자 모집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개별창작에 들어갔다.

시흥시민 300명이 참여하는 비대면 공동창작 프로젝트 ‘삼백 개의 시선, 삼백 년의 호조벌’은 호조벌 3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장기화로 위축된 시민들의 심리적 긴장을 해소하는 동시에 공동체성 회복과 평범했던 일상의 소중함을 되새기는 데 그 목적을 뒀다.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사흘간 선착순으로 진행된 참가자 모집에는 모집인원을 뛰어넘는 322명이 지원했다.

특히 아이부터 청소년, 노년까지 다양한 연령대가 모여 비대면 시대에 문화예술 향유에 대한 의지와 공동창작을 통한 호조벌 300주년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모집된 300명의 시민들은 지난 24일부터 ‘호조벌’ 도안과 창작 도구, 온라인 창작 가이드 영상 등을 제공받아 각자의 공간에서 개별 작품을 창작 중이다.

시민들이 완성한 개별 작품은 취합한 후, ‘호조벌 전경’을 나타내는 하나의 대형 공동창작 작품으로 최종 완성된다.

완성작은 10월에 있을 호조벌 300주년 기념행사와 연계해 야외 전시하고, 전시 후에 방석, 생활용품 등으로 후 가공돼 소외계층, 유기동물 보호소 등에 기부할 예정이다.

조선시대 백성들의 구휼을 위해 간척된 호조벌의 역사적 의미와 나눔의 실천적 행동을 미래세대까지 이어가는 또 다른 혁신사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시흥시는 지난 해 ‘참가자 모집 → 창작키트 배부 → 개별창작 → 작품 취합 → 공동작품 전시’로 이루어지는 ‘비대면 시민 원스톱 창작시스템’을 지자체 최초로 도입해 시민 100명씩 각각 참여하는 <백 개의 시선, 하나의 시흥 Ⅰ, Ⅱ>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큰 주목을 받았다.

비대면공동창작프로젝트 _호조벌개별창작키트
비대면공동창작프로젝트 _호조벌개별창작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