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6 13:28 (목)
시흥시, 내 손 안의 스마트 버스정류장 서비스
시흥시, 내 손 안의 스마트 버스정류장 서비스
  • 김길암 기자
  • 승인 2021.06.09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문화신문] 김길암 기자 =시흥시(시장 임병택)가 추진한 사물주소가 적용된 스마트버스정류장 서비스가 높은 시민편의를 보이며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시흥시 버스정류장에는 파란색의 색다른 사물주소판과 QR코드를 검색하라는 안내 문구를 볼 수 있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사물주소판의 QR 코드를 스캔하면 버스 도착 안내와 현재 위치, 시흥관광정보, 시홈페이지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사물주소는 행정안전부에서 추진 중인 주소체계 고도화 계획에 따라 새롭게 만들어진 주소다.

건물이 아닌 각종 시설물 위치를 도로명주소 형식으로 표시한 것으로, 시민들이 지도와 내비게이션 등으로 시설물 위치를 쉽게 파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국민 생활과 안전에 밀접한 관련이 있는 시설물인 옥외 대피 시설, 주차장, 졸음쉼터, 버스 및 택시 정류장 등 35종 유형에 부여된다.

이러한 사물주소는 스마트시티에 활용될 수 있도록 기계가 인식이 가능한 GS1 국제표준식별자로 변환된다.

주소판의 QR에 기록된 국제표준식별자의 디지털주소를 이용해, 해당 주소에 등록된 다양한 서비스를 호출할 수 있다.

시흥시는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혁신성장동력 프로젝트 실증도시 사업의 일환으로 KT컨소시엄에 참여중인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함께 지난해 관내 버스정류장 863개소에 GS1 디지털 사물주소판을 설치했다.

사용자는 추가적인 앱 설치 없이 휴대폰 QR코드 스캔만으로 4가지 서비스를 보다 스마트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사용자가 QR코드를 스캔하면, ▲시흥시의 여행정보 ▲현재 정류장에서의 버스 위치 알림 ▲현재 위치 ▲시홈페이지를 볼 수 있다. 코드 스캔만으로 다양한 정보습득이 가능해 시흥시 스마트도시 환경 조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향후 버스정류장 인근 개방화장실, 장애인화장실 안내서비스 및 장애인 전용 스마트맵 시스템과 연동하며 다양한 서비스를 추가해 나갈 예정이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실증도시인 시흥시 전역에 설치된 스마트버스정류장 서비스를 통해 시민들이 누구나 손쉽고 편리하게 스마트시티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주소 기반 다양한 공공, 민간 서비스 발굴을 통해 스마트시티 산업생태계를 활성화 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