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7 10:47 (화)
중증장애인 생산시설 일자리 안정을위해 앞당겨져
중증장애인 생산시설 일자리 안정을위해 앞당겨져
  • 송호현 기자
  • 승인 2022.02.18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중순부터 중증장애인생산품 생산시설 및 품목 지정
사진=2022년 1차 생산시설 심사,지정 일정(안)
사진=2022년 1차 생산시설 심사,지정 일정(안) @장애인문화복지신문

 

[장애인문화신문] 송호현 기자 =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중증장애인생산품 생산시설 운영 지원을 위해 당초 4월 말까지 예정된 심사 일정을 최대한 앞당겨, 이르면 3월 중순부터 생산시설과 생산품목을 조기 지정한다.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신규 중증장애인생산품 생산시설(이하 ’생산시설‘) 및 생산품목이 이르면 다음 달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확정된다고 밝혔다.


현재 총 83개소가 신규‧재지정 신청을 완료하였으며, 1차 서류 심사와  2차 현장 심사를 거쳐 지정 여부가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이번 조치로 공공기관의 우선구매 제도 등을 활용한 생산시설의 판로 확보가 앞당겨져, 생산시설 운영 및 중증장애인의 일자리 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보건복지부 신재형 장애인자립기반과장은 “이번 조치가 중증장애인생산품 생산시설의 판로 확보 노력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히며, 특히, 공공기관은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특별법」에 따라 중증장애인생산품을 우선 구매(총 구매액의 1% 이상)하여야 하며, 수의계약이 가능한 만큼 중증장애인생산품을 보다 적극적으로 구매해달라”라고 강조하였다.

출처 : 장애인문화복지신문(http://www.dcw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