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2 09:25 (목)
안산시, 국내 최대 산업역사박물관 준공식…7월 개관 예정
안산시, 국내 최대 산업역사박물관 준공식…7월 개관 예정
  • 김재우 기자
  • 승인 2022.03.25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랑유원지 남측에 5천160㎡ 규모로 조성…총 사업비 250억 원 투입
상시전시실·VR체험공간·교육실 등 갖춰…엄선한 유물 450점 전시
윤화섭 시장“오늘날 안산 있게 한 산업역사 의미 되새길 것”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

안산시(시장 윤화섭)의 40년 산업역사를 한눈에 살펴보고 직접 체험도 할 수 있는 ‘안산산업역사박물관’이 올 7월 개관을 앞두고 24일 준공식을 개최했다.

경기도 최초이자, 국내 최대 규모로 문을 열 안산산업역사박물관에서는 지금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각종 산업유물을 엄선해 450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이날 안산산업역사박물관에서 열린 준공식에는 윤화섭 시장과 박은경 시의장, 관계기관 단체장 등이 참석해 기념식수와 테이프 커팅식을 진행하며 앞으로의 성공적인 운영을 기원했다.

화랑유원지 남측 1만3천여㎡ 부지에 총 250억 원(국비 28억·도비 21억·시비 201억)을 투입해 지하 1층, 지상 3층에 연면적 5천160㎡ 규모로 조성된 산업역사박물관은 수도권 최대 산업단지인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의 상징적 의미와 역사성을 담은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됐다.

이미 한국관광공사로부터 화랑유원지와 함께 ‘강소형 잠재관광지’로 선정된 박물관에서는 경기도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기아 경3륜 트럭 T-600(5호) ▲동주염전 소금운반용 궤도차(10호) ▲목제솜틀기(11호)를 비롯해 기업과 시민들로부터 기증받은 각종 유물을 볼 수 있다.

전시관은 크게 ▲산업과 도시 ▲산업과 기술 ▲산업과 일상이라는 주제의 상시전시실 3곳으로 구성됐다. 각 전시실에서는 안산의 도시형성과 산업의 역사부터 안산의 대표적인 산업군, 국내외 일상을 변화시킨 안산의 산업까지 실제 산업현장에서 쓰인 기계와 함께 만날 수 있다.

이밖에도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체험할 수 있는 VR체험공간, 산업역사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교육실, 개방형수장고 등을 갖추고 있다.

특히 ‘전시공간을 하나의 흐름으로 이어주는 고리형태의 전시 둘레길’이라는 콘셉트가 반영된 박물관은 관람과 함께 화랑유원지의 빼어난 경관도 볼 수 있다.

시는 올 7월 정식개관을 앞두고 4~6월 예약제 방식으로 시범운영을 가질 예정이다. 관람료는 무료다.

윤화섭 시장은 “산업역사박물관을 우리 아이들에게 오늘날 안산을 있게 한 산업역사의 의미를 되새기고, 현재와 미래를 이어주는 역사적인 공간이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 성장에 중추적 역할을 했던 산업에 대한 역사적 의미를 밝히고,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볼 수 있는 장소로 활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