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2 09:25 (목)
대구시, 탈시설 장애인 자립지원 시범사업 공모 최종 선정
대구시, 탈시설 장애인 자립지원 시범사업 공모 최종 선정
  • 장애인문화신문 기자
  • 승인 2022.04.05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문화신문] 장애인문화신문 기자 = 대구시는 장애인의 지역사회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보건복지부 ‘탈시설 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지원 시범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올해부터 2024년까지 3년간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대구시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올해 국비 2억 1500만원(3년간 6억5천만원)을 확보했으며, 그동안 대구시 자체적으로 추진해왔던 탈시설 장애인자립지원사업이 국비지원을 통해 더욱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시범사업을 통해 거주시설 장애인의 자립생활 욕구조사를 바탕으로 대상자를 적극 발굴하고 개인별 지원계획을 수립해 자립지원인력 제공 및 주거환경개선, 가구 구입비 등 이주비 지원, 자립정착금(1인당 1천만원) 지원, 활동지원서비스 제공, 건강검진비 지원, 보조기기 구매 등을 지원한다.
 

특히, 시범사업과 연계해 탈시설 장애인을 위한 ‘대구형 융복합돌봄체계’를 구축해 자립생활주택 제공, 활동지원서비스 최대 24시간 제공, 낮생활돌봄센터 운영, 경제적 자립기반 지원, 맞춤형 의료서비스 제공 등 개인별 맞춤형 융복합돌봄서비스 제공으로 새로운 탈시설모델 발굴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대구시는 올해 탈시설 장애인자립의 체계적 지원을 위한 전문기관으로 ‘대구장애인탈시설지원센터(가칭)’를 설치·운영해 정부의 탈시설 정책과 보조를 맞춰 지속가능한 기반을 구축하고 탈시설 장애인 자립지원정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한 ‘탈시설자립지원협의회’도 기능과 역할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정한교 대구시 복지국장은 “장애인이 시설에서 지역사회로 나와 살아가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복지서비스를 최대한 제공해 비장애인과 함께 살아갈 수 있는 대구공동체를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