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7 10:47 (화)
"기업-공공기관"의 장애인의무고용 증진
"기업-공공기관"의 장애인의무고용 증진
  • 이도훈 기자
  • 승인 2022.04.28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지방자치단체와 50명 이상 공공기관.민간기업 사업주는 장애인을 일정 비율 이상 고용할 의무가 있으며, 의무고용율은 국가.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은 공무원과 비공무원 각각 3.6%를 공공기관은 3.6%, 민간기업은 3.1% 수준이다.

이보다 많은 장애인을 고용한 사업주는 초과 인원에 대해 장려금을 받을 수 있고, 월별 상시 근로자의 의무고용률을 넘겨 장애인을 고용하면, 장애 정도와 성별 등을 고려해 초과되는 인원 당 30~80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특히 근로자 50명 이하인 기업이 장애인을 채용하면 장려금을 받을 수 있으며, 50인 이하인 경우 의무는 아니지만 고용을 촉진하기 위해 2022년부터 시행된 제도이다.

장애인의무고용 촉진을 위해 전 기업은 모든 직원대상으로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을 매년 1회, 1시간 이상 실시해야 하고,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하면 투자금 75% 무상지원, 창원지원도 받을 수 있고, 고용노동부담금 감면, 무상 지원금,장애인 업무에 필요한 편의시설 설치, 출퇴근을 위한 승합자동차, 재택근무에 필요한 장비 등을 구입하는 비용도 지원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