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2 09:25 (목)
삼성전자, ‘시각·청각 장애인용 TV 보급사업’ 3년 연속 공급자로 선정
삼성전자, ‘시각·청각 장애인용 TV 보급사업’ 3년 연속 공급자로 선정
  • 송호현 기자
  • 승인 2022.05.0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문화신문] 송호현 기자 = 삼성전자가 2020년, 2021년에 이어 3년 연속 방송통신위원회가 시행하는 ‘시각·청각 장애인용 TV 보급사업’에 공급자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3년 연속 이 사업의 공급자로 선정된 것은 삼성전자가 처음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저소득층 시각·청각 장애인의 방송 접근성 향상을 위해 시각·청각 장애인용 TV를 무료로 보급하는 사업을 매년 시행하고 있다.
 
이 사업은 시청자미디어재단이 소득 수준·장애 정도 등을 고려해 우선 보급 대상자를 선정하면 삼성전자가 시각·청각 장애인용 TV를 올해 말까지 공급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이번에 공급하게 될 제품은 40형 TV 1만5000대로, 시각·청각 장애인들이 제품을 사용하는 데 있어 유용한 편의 기능이 강화됐다.
 
이번에 추가된 기능은 △채널 정보 배너 장애인 방송 유형 안내 △폐쇄 자막 글씨체 변경 △높은 음량 안내이다.
 
‘채널 정보 배너 장애인 방송 유형 안내 기능’은 채널 변경 시 화면에 채널 번호 등의 정보가 뜨는 배너에 ‘화면 해설’인지 ‘자막 방송’인지 알 수 있는 아이콘이 표시되고, ‘화면 해설 음성 안내’를 통해 시각·청각 장애인 방송이 나오는 채널이라는 것을 알려준다.
 
기존에는 방송 편성표를 통해서만 장애인 방송의 유형을 확인할 수 있었으나 새로 추가된 기능을 통해 채널을 변경할 때 빠르게 장애인 방송 유형을 확인할 수 있다.
 
‘폐쇄 자막 글씨체 변경’ 기능은 기존에 한 가지 글씨체로만 볼 수 있었던 자막을 좀 더 가는 글씨체로 변경하는 등 시청자의 취향에 맞게 글씨체를 선택할 수 있게 만든 기능이다.
 
‘높은 음량 안내’ 기능은 높은 음량(30 이상) 설정 시 높은 음량임을 문구와 음성으로 안내해 준다. 이 기능을 이용하면 청각 장애인이 높은 음량을 인지하지 못해 발생할 수 있는 주변 사람이나 이웃집 등으로부터의 민원을 방지할 수 있다.
 
이 밖에 블루투스 기능을 통해 무선 이어폰과 보청기를 연동할 수 있으며, 여러 사용자가 편안하게 느끼는 음량을 각자 설정해 TV를 즐길 수 있도록 도와주는 ‘소리 다중 출력(Multi Output Audio)’ 기능도 지원한다. 청력이 약한 사람은 TV에 블루투스 기기를 연결해 원하는 크기의 음량으로 설정할 수 있다.
 
또 점자 버튼이 적용된 전용 리모컨의 사용성을 추가로 개선했고 전용 리모컨 외에도 음성 인식을 지원하는 리모컨 1개를 추가로 제공한다.
 
또한 방송의 수어 화면을 자동으로 찾아 확대해주는 기능과 자막 분리 기능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으며, TV 조작과 관련된 채널·음량·메뉴 등 특정 글자의 크기를 확대할 수 있는 ‘포커스 확대’ 기능과 TV 설정과 방송에 대한 정보를 음성으로 안내해주는 ‘음성 안내’ 기능도 적용됐다.
 
이 밖에 점자로 제작된 사용 설명서와 기능 설명 동영상도 제공돼 시각·청각 장애인들이 TV를 좀 더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용석우 부사장은 “삼성 TV는 그동안 접근성 기술 개발에 큰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앞으로도 삼성 TV 사용자는 누구나 제약 없이 제품과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사람이 중심이 되는 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