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5 18:29 (금)
전라북도 첫 장애친화 산부인과 개소
전라북도 첫 장애친화 산부인과 개소
  • 김봉환 기자
  • 승인 2022.11.09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도지사 김관영)는 지난해 11월 보건복지부에서 시행한 '장애친화 산부인과 지정·운영사업'공모에 전북 전주시 예수병원이 선정돼 1년여의 준비기간 끝에 이달 9일 개소식과 함께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장애친화 산부인과는 여성 장애인이 불편 없이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시설·장비 및 인력을 갖춘 병원이다. 장애인 맞춤 진료환경 조성을 위해 국비와 지방비 각 2억 5천여만 원이 투입됐으며 지속적인 운영 보조를 위해 매년 1억 5천만 원의 예산이 지원될 예정이다. 

장애친화 산부인과에는 휠체어 이동 및 회전공간이 확보된 진료·분만·수술실 등의 시설을 기반으로 △휠체어 체중계, △이동식 전동리프트, △흉부 X-ray(침대타입), △전동침대 등 여성 장애인에 대한 맞춤형 장비를 갖췄다.

전문 의료 코디네이터를 통해 외래, 분만, 입원 등 진료 전 과정에서 예약 및 동행 서비스를 지원해 여성 장애인이 24시간 공백 없는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강영석 전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은 “전북지역 최초의 장애친화 산부인과가 개소한 만큼 도내 여성 장애인에 대한 의료접근성 보장과 의료격차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도내 많은 여성 장애인들이 장애친화 산부인과 의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활동과 함께 운영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