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5 15:02 (월)
대구교육청,사학채용비리 적발건수 78%가 대구 ‘전국최다’에 대한 해명자료
대구교육청,사학채용비리 적발건수 78%가 대구 ‘전국최다’에 대한 해명자료
  • 김한중 기자
  • 승인 2018.10.15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구교육청, 실제 채용관련 비리는 2건 뿐, 나머지는 업무처리 소홀 -

-전쟁터 같은 학교 급식실 인원 늘려야 -

[장애인문화신문=김한중기자]  10월12일 대구시교육청에서는 2017년도 사학채용비리 적발건수 총 63건 중 49(전체 적발건수의 78%)이 대구에서 적발되었으며, 이는 전국최다라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다음과 같이 해명했다.

대구시교육청은 201612월경 A교육재단의 교원채용비리에 대한 언론보도 후 해당 교육재단의 특별감사를 실시한 결과, 이사장이 채용을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것으로 드러나, 부정행위로 채용된 교원 전원(10)을 임용취소하고, 재단 관계자에 대해서도 임원승인취소 5, 징계 8, 경고 24명 조치하였으며,

이후 후속조치로 채용위탁에 소극적인 17개 사립학교법인을 대상으로 특정감사를 실시한 결과, 채용절차 관리 소홀 등 업무처리가 소홀한 부분에 대해 경고 60, 주의 115명 조치하였으나, 채용비리에 대한 적발은 없었다고 밝혔다.

언론에 보도된 채용관련 적발 49건 중 채용비리 적발은 A교육재단에 대한 감사에서 적발된 2건이며, 나머지 47건은 단순 업무처리 소홀로 인한 행정조치로써 채용비리와 직접 관련이 없는 것임을 밝혔다.

이후 대구시교육청에서는 교원채용비리 근절을 위해사립학교 교원 임용제도 개선방안(2017.6.27.)을 마련하여, 신규채용 시 교육청과 사전협의를 의무화하도록 하고, 교육청 위탁 여부에 따른 인센티브 및 패널티 제도 및 상시 모니터링을 통해 사립학교 채용비리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개선방안 시행 이후 신규교원 채용계획이 있는 모든 사립학교법인에서 1차 시험을 교육청에 위탁하고 있으며, B교육재단의 경우 원서접수에서 최종 시험까지 전 과정을 일괄 위탁하는 등 교육청 위탁채용 비율은 해마다 늘어나는 추세임을 밝혔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2017년 사립학교 교원채용 특별감사 이후 채용비리로 적발된 건은 없으며, 향후에도 사립학교 채용과 관련하여 상시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투명하고 공정한 채용이 이루어 질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참고

 

교육청 위탁채용 의뢰 현황

구분

사립학교 법인수

(A)

신규채용

법인수

(B)

위탁의뢰 법인수

(C)

위탁의뢰

인원

전체법인 대비

참여율

(=C/A)

신규채용

법인의

참여율

(=C/B)

2014

43

25

8

51

18.6%

32.0%

2015

43

27

6

25

14.0%

22.2%

2016

43

25

9

27

20.9%

36.0%

2017

44

10

10

27

23.3%

100%

2018

44

16

16

57

36.4%

100%

 

& 전쟁터같은 학교 급식실인원 늘려야보도 설명자료

 

보도일/매체 : 2018.10.10.(), 10.11.()/MBC

제목 : 전쟁터 같은 학교 급식실 인원 늘려야

1일 식사 인원 900명 초등학교의 조리원 인원이 대구와 광주는 6, 경북전북인천경기경남 7, 제주의 경우 8명이 근무하고 있어 대구가 전국에서 가장 열악하다는 보도에관하여.

설명 내용

방송에 보도된 ·도별 1일 식사 인원 900명인 초등학교 조리원 배치 기준으로 살펴 볼 때 대구지역의 실제 배치 인원은 7(조리사 포함)으로 타 지역에 비해 열악하지 않습니다.

- 1일 식사인원 900명 초등학교 조리원 배치 실태

지역

보도 내용

현장 실태(조리사 포함시)

대구

6

7

경남

6

6

광주

6

7

전북. 인천. 경기

7

7

경북

7

8

제주

8

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